태백시, 200억 규모 추경 편성 추진 "코로나19 극복"

강원 태백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말미암아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고자 200억원 규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에 들어간다고 2일 밝혔다.

태백시의 올해 애초 예산 규모는 3천407억여원이다.

이번 추경은 경기회복 대책, 방역 활동 등을 위한 국·도비와 자체 재원이다.

태백시는 추경 편성에 앞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비상 방역 대책반 운영과 방역 활동 추진에 예비비와 재난관리기금을 투입 중이다.

지역 내 원활한 자금순환과 관광 분야 활성화를 위해 카드형 지역 화폐 플랫폼 구축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태백시 관계자는 "시민 안전과 경기회복 대책 마련에 주안점을 두고 예산을 편성하고, 신속하게 투입하는 등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