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은 정부 책임…신천지에 모든 책임있는 것처럼 몰아가"
심재철 "보건복지장관도 대정부 질문 출석 말고 현장 대응하길"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국무총리에 이어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 장관도 대정부질문에 출석하지 말고 현장 대응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우리 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기꺼이 양보하겠다.

사태 진정을 위한 일이라면 앞으로도 초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사태 확산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받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과 관련, "코로나 사태 확산은 대통령과 정부의 초동 실패, 이후 부실 늑장 대응 때문"이라며 "그러나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만희 (총회장) 체포, 신천지 해체를 주장하며 확산 책임을 신천지로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법무부에선 코로나19 발병 전인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중국 우한에서 들어온 신천지 교인이 42명이라고 발표했다.

보건복지부 장관이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 문제라고 했다"며 "결국 우한에서 들어온 신천지 교인이 이번 사태에 모든 책임이 있는 것으로 몰아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친여 매체들은 통합당과 신천지를 끊임없이 연관시키려 하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우리 당과 신천지, 당 대표와 신천지의 연관설이 계속 조작돼 확산하고 있다"며 "아무 근거도 없이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보도하는 것을 묵과하지 않겠다.

당 차원에서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천지가 명단을 누락해 피해준 것은 사실"이라며 "우리 당도 이만희 교주에게 민사상, 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비례정당 창당 움직임을 보이는 것에 대해 "민주당 전·현직 인사와 핵심 인사들이 모여 비례위성정당 창당을 모의하다가 언론에 들켰다.

'1+4'라는 야합을 통해 괴물 누더기 선거법을 날치기 처리했던 사람들이 이제 '똥물' 운운하며 추악한 음모가 드러났다"며 "후안무치한 민낯"이라고 비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