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코로나19 유입 우려
한국 오가는 항공편 운항 중단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출국장에 터키 이스탄불로 향할 예정인 KE955편의 결항 문구가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출국장에 터키 이스탄불로 향할 예정인 KE955편의 결항 문구가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터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한국을 오가는 항공편 운항을 전격 중단했다. 터키 이스탄불을 경유해 귀국하려던 한국인 231명은 공항에 발이 묶였다.

파흐레틴 코자 터키 보건부 장관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입을 막으려는 조처의 하나로 3월 1일 오전 0시부터 한국과 이탈리아, 이라크를 오가는 모든 여객기의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성명에 따르면 한국·이탈리아·이라크 항공사의 여객기는 3월 1일 오전 0시 이후 터키 내 공항에 착륙허가를 받을 수 없다.

다만 이들 국가의 외항사가 터키 내 자국민을 본국으로 철수시키기 위해 빈 여객기를 보내는 경우는 착륙허가를 받을 수 있다. 화물기 운항도 정상적으로 이뤄진다.

당초 대한항공은 3월 한 달간 주 3회(수·금·일요일) 왕복 항공편을, 아시아나항공은 4월 14일까지 주 3회(화·목·토요일) 왕복 항공편을 운항할 계획이었다. 터키 당국 방침에 따라 차질을 빚게 됐다.

당장 1일 오전 2시 20분 이스탄불 공항을 출발해 인천공항으로 향할 예정이던 터키항공편이 취소되면서 우리 국민 231명이 이스탄불 공항에 발이 묶였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