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 순환 노면전차 운행 사업 난항…"노선 단축 검토"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를 순환하는 노면전차(트램)를 운행하는 사업이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다.

2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제1차 인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돼 2018년 12월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받은 영종내부순환선 1단계 사업에 대해 노선 단축을 검토 중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지난해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천공항 구간 활주로 지하로 트램이 통과하는 게 구조상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제시함에 따라 해당 구간에 대해 용역 검토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종내부순환선 1단계는 영종하늘도시∼운서지구∼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구간(14.8㎞)에서 노면전차를 운행하는 사업이다.

정거장 수는 11개이고 총사업비는 공사비 3천205억원·차량구매비 440억원 등을 포함해 4천420억원으로 추산됐다.

이 노선은 하루 예상 이용객이 3만1천여명이고 사업편익비용이 기준치 1보다 높은 1.05로 나와 사업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영종내부순환선 2단계는 영종하늘도시에서 미단시티 등 영종도 동북쪽을 거쳐 인천공항을 잇는 18.98㎞ 구간으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후보노선'으로 반영됐다.

영종내부순환선 1단계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인천도시공사·인천공항공사가 사업비를 나눠 내는 구조다.

그러나 노선이 단축될 경우 인천공항공사에 사업비 분담을 요구할 명분이 약해져 재원 조달 문제로 사업 추진 기간이 애초 계획한 2020∼2028년보다 늦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인천공항까지 연결하는 게 어려운 것으로 결론이 나면 영종내부순환선 1단계 노선은 영종하늘도시∼공항철도 운서역 구간(약 10㎞)으로 단축될 가능성이 크다.

인천시는 오는 11월 마무리될 예정인 제2차 인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현재 수정을 검토 중인 영종내부순환선 1단계 노선을 반영한 뒤 12월 국토부에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