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지자체 통계 차이 크고, 일선 방역현장 어려움 고려한 조치
코로나19 통계 발표 달라져…"'0시' 기준으로 오전 10시 공개"

정부가 앞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통계를 매일 0시(자정) 기준으로 발표하기로 했다.

확진자가 3천여 명을 넘어선 상황에서 날짜별로 환자 변화 폭을 정확히 집계하고, 중앙과 지방자치단체의 통계가 달라 혼란을 초래하던 점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2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홈페이지(http://ncov.mohw.go.kr) 등에서 공개하는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통계를 오전 0시를 기준으로 집계해 발표한다.

그간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두 차례 국내 코로나19 확진 환자와 사망자 수, 검사 진행 건수 등을 공개해왔다.

그러나 2월 중순 이후 확진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데다 각 지자체에서 신규 환자 발생 소식을 앞다퉈 전하면서 방역당국의 '공식 통계'와 차이가 크다는 지적이 계속 있었다.

또, 하루 두차례 발표에 따라 새로운 확진자를 지역별로 구분하고 환자 번호를 부여하는 작업까지 해야 하는 탓에 일선 방역 현장에서는 어려움이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날 전국적으로 취합한 확진자 수, 검사 건수 등의 통계를 0시 기준으로 작성해 매일 오전 10시에 홈페이지, 보도자료 등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정은경 본부장이 오후 2시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진행하는 정례 브리핑에서도 0시 기준 통계를 바탕으로 국내 발생 동향을 설명하는 자료를 제공하고 설명한다.

오후 5시 발표는 오후 4시까지 취합된 확진자 통계를 바탕으로 언론에 공개하는 식으로 바꾼다.

기존에는 '서울 00명, 경기 00명' 식으로 지역별 신규 환자, 누적 환자를 집계했으나, 앞으로는 오후 4시까지 취합된 통계만 먼저 공개한 뒤 0시 통계에 구체적 정보를 더할 계획이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각 보건소에서 환자 대응 및 방역에 힘쓰느라 낮 동안 신규 환자를 집계하고 지역별로 분류하는 게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오전 10시 발표 자료는 중앙과 지자체 통계를 맞출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