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참여연대 "마스크 구매 차별·배제 있어…무상보급 필요"
부산 기장발 마스크 무상직배 확산…연제구도 시행

마스크를 사려고 긴 줄을 섰다가 이른바 역감염되는 사례를 예방하기 위해 부산 기장군이 마스크 무상배부와 가가호호 배달 서비스를 시행해 주목받으면서 전국적으로 비슷한 정책이 확산할지 주목된다.

부산 기장군은 2일 예비비 54억원을 긴급 투입해 마스크 105만장 구매 계약을 체결하고 우선 확보된 물량부터 지역 내 7만여 가구에 무상으로 나눠주고 있다.

마스크 35만장을 공급받아 각 가구당 5장씩 나눠줬고, 조만간 75만장도 확보해 10장씩 더 배부할 예정이다.

특히 기장군은 마스크를 사기 위해 군민들이 줄을 서는 것을 막기 위해 아파트는 경비실이나 관리사무소까지, 자연부락의 경우 통반장이 각 집을 다니며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연제구도 9일부터 지역 주민 21만명을 대상으로 1인당 5장의 마스크를 무료로 배부하기로 했다.

재해예비비 10억5천만원을 투입해 확보한 30만장의 마스크는 감염 취약계층인 6∼13세 아동과 65세 노인 5만여 명을 대상으로 우선 직배하기로 했다.

이후 재난관리기금 등 20억원을 추가로 투입, 16만여명의 주민에게 줄 마스크 70만 장을 살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직접 수령하지 못하는 주민에게는 통장 등이 직접 찾아가 전달할 것"이라면서 "자가격리자는 별도로 마스크를 공급하는 등 관리하므로 동사무소를 직접 찾아오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기초단체의 이런 정책은 네티즌 사이에는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세금은 이럴 때 쓰라고 있는 것 같다' '부산 전역으로 이 정책이 퍼지길 바란다'는 등 호응하는 글이 잇따른다.

부산참여연대도 마스크 품귀와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부산시가 마스크를 무상으로 공급하라고 주장했다.

부산참여연대는 "약국, 우체국 등을 통해 마스크를 살 수 있다지만 공급량이 제한적이고 개인이 부담해야 할 지출이 적지 않다"면서 "국민 간 정보 부족과 경제적 불평등으로 인해 마스크 구매에 있어 차별과 배제가 발생해 마스크 무상 공급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