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 "코로나19로 글로벌 증시 낙폭 과대…진정세 찾을 것"

유진투자증권은 2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우려로 지난주 폭락 장세를 보인 글로벌 증시가 차츰 진정세를 찾을 것으로 전망했다.

허재환 연구원은 "코로나19가 대유행 조짐을 보이며 글로벌증시는 금융위기 수준으로 폭락했다"며 "미국과 유럽 증시는 한 주 만에 고점 대비 10∼12%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허 연구원은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한 사안이나, 1∼2년 이상 지속하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는 다르다"고 진단했다.

허 연구원은 우선 "글로벌 경기와 증시가 회복되기 위해서는 대유행 현상이 진정될 필요가 있다"며 "중국 이외 지역 확산 속도는 향후 1∼2주가 정점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2월 둘째 주 50% 안팎에 머물렀던 중국의 제조업 가동률이 셋째 주 들어 70%대로 개선된 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코로나19의 충격은 제한적일 것으로 분석했다
허 연구원은 "아직 코로나19 위험이 충분히 가라앉지는 않았다"면서도 "그러나 위험자산의 가격조정은 상당 부분 진행된 상태라 지난주와 같은 패닉 또는 투매 국면은 진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