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검찰개혁위, 코로나19 사태로 2주간 회의 중단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위원장 김남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라 2주간 회의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위원회는 매주 월요일 회의를 열어왔으나 이날과 9일 두 차례 회의를 쉬기로 했다.

위원회 관계자는 "3월 16일 이후 회의는 개최 예정으로 하되 그때 상황을 봐서 다시 개최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시로 작년 9월 출범한 법무검찰개혁위원회는 지난달 24일까지 모두 14차례 권고안을 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