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입국제한' 늘어나는데 대처 안일" 강경화 장관 고발당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우리 국민이 해외 각국에서 입국을 금지당하고 있는 상황에 제대로 대처하지 않고 있다는 이유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강 장관을 직무유기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2일 밝혔다.

이 단체는 고발장에서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입국을 금지하는 나라들이 급격히 늘고 있는데, 피고발인은 이 국가들을 상대로 한국이 코로나19의 진원지가 아니라는 점을 인식시키지 않고 안일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

문체부가 관리하는 '대한민국정책브리핑' 사이트에 올린 동영상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을 국민에게 정확히 알리는 데 소홀했다는 이유다.
"한국 '입국제한' 늘어나는데 대처 안일" 강경화 장관 고발당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