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CU가 네이버와 손잡고 배달 서비스를 확대한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네이버와 플랫폼 통합관리 서비스 제휴를 맺었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달부터 네이버 간편 주문을 통해 편의점 제품을 구매하고 집 앞까지 배달받을 수 있게 됐다.

네이버에 접속해 CU 매장을 검색하면 반경 1.5km 이내 점포에서 260여가지 상품을 주문할 수 있으며 매쉬코리아 '부릉'을 통해 배송된다.

이용 가능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밤 11시까지며 최소 주문금액은 1만원, 배달료는 3천원이다.

CU는 우선 서울 선릉역점과 신림카페점에서 한달간 서비스를 시범 운영해본 뒤 상반기 중 전국 3천개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CU는 2010년 업계 최초로 배달 서비스를 도입했으며 지난해부터는 배달 앱 '요기요'와 손잡고 전국 4천여개 매장 상품을 배달하고 있다.

CU의 배달 서비스 매출은 분기별로 평균 25%씩 성장하고 있다.

CU, 네이버와 제휴한 상품 배달 서비스 도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