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건설은행, 서울 중구 취약계층에 마스크 5만장 기증

중국건설은행 서울지점(지점장 전민(全敏))이 서울 중구의 취약계층을 위해 마스크 5만장을 기증했다고 중구청(구청장 서양호)이 2일 밝혔다.

중국건설은행 서울지점은 지난달 28일 오후 중구청사 3층 구청장실에서 기증식을 열고 마스크를 기증했다.

전 지점장은 기증식에서 "코로나19로 한국이 전사회적으로 어려움에 처해 있지만 반드시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 믿고, 이에 조그마한 힘이라도 보태고자 마스크를 기증하게 되었다"며 위기 극복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중구는 전했다.

중구는 기증받은 마스크를 유아, 아동, 노인, 취약계층 등에 지급할 예정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어려운 상황임에도 힘을 보태주신 중국건설은행에 감사드린다"며 "이제는 어느 한 기관의 노력만으로 코로나19 사태를 해결하기는 힘들다.

다 같이 힘을 모아야만 이 위기를 이겨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