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는 지난달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을 위해 성금 10억원을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KCC가 기부한 5억원을 비롯해 정상영 KCC 명예회장과 정몽진 KCC 회장이 각각 4억원, 1억원씩 사재를 출연해 마련한 것이라고 KCC는 전했다.

성금은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의료지원 봉사자와 방역 인력 등을 위한 방호복과 마스크 등 구매에 쓰일 예정이다.

아울러 보육원과 양로원 등 취약 계층과 자가 격리자를 위한 생필품 지원에도 사용된다.

KCC, 코로나19 극복 위해 성금 10억원 기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