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페이 할인율 3∼6월 10%로 상향…'코로나19 경기 위축 극복'

울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기 위축을 완화하고자 3∼6월 모바일 전자상품권인 '울산페이' 할인율을 높인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8일부터 할인율 5%를 적용하고, 결제액의 3%를 포인트로 지급하고 있다.

여기에다 이달부터 4개월 동안은 할인율을 10%로 높이기도 했다.

시는 소비 활성화를 통한 지역 소상공인 매출 확대를 위해 할인율을 높인다고 설명했다.

울산페이는 시가 발행하고 관리하는 모바일 전자상품권으로, 정부와 시에서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비용을 지원한다.

다양한 업종에 현금처럼 쓸 수 있고, 할인과 소득공제 혜택도 있다.

사용한 돈은 지역에 재투자돼 생산·유통·소비가 선순환하는 기반을 구축하는 데 일조하는 효과도 있다.

2월 27일 기준 울산페이 가입자는 5만895명, 가맹점은 8천188곳에 달한다.

시 관계자는 "할인율이 높은 울산페이 이용으로 지역 경제가 활성화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이용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