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코로나19 여파로 국제여객 끊겨
크루즈 줄줄이 취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한 달을 넘기면서 인천 항만업계가 직격탄을 맞았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1일부터 인천∼중국 10개 항로 국제카페리가 여객 운송을 전면 중단하면서 지난해 2월 5만1000명에 달했던 인천항 국제여객 수가 올해는 0을 기록했다.

인천∼중국 카페리 여객 수는 2016년 92만명을 기록했으나 2017년 3월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상일 방어체계) 갈등 여파로 그해 60만명으로 급감한 바 있다. 이후 2018년 81만명, 지난해 103만명으로 회복세를 나타냈다.

당초 올해는 6월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개장을 맞아 지난해보다 10.5% 늘어난 115만명 유치를 목표로 세웠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달성이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로 단체여행이 급감한 2015년 인천∼중국 카페리 여객 수는 81만명으로 전년 대비 15.4% 감소한 바 있다.

한중카페리 선사들은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했다. 여객 부문 직원들에게 1개월씩 유급휴직을 권고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인천항 면세점을 비롯한 터미널내 각종 상업시설도 휴점에 들어간 지 한 달이 넘어섰다.

카페리 선내 청소를 담당하는 인천항운노조 소속 일용직 여성 근로자 60여명도 지난달 수입이 끊긴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항 크루즈 입항도 줄줄이 취소 소식이 이어졌다.

이달 말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에 입항 예정이던 3만5000t급 노티카호는 최근 일정 취소를 인천항만공사 측에 통보했다.

다음 달 초 기항 예정이던 4만t급 크루즈 오션드림호도 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