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천읍 함덕리 지인 집에서 일주일간 거주
입도 나흘 뒤 증상 발현…"신천지 관련 없다 진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세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제주도로 입도한 48세 대구 여성이다.

제주도는 지난달 23일 제주에 입도한 A씨가 코로나19 확정판정을 받아 제주대병원 음압병실에 격리 입원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23일 오후 4시 45분께 티웨이 항공편으로 대구에서 출발한 A씨는 오후 5시 30분께 제주에 도착했다.

이후 지인 B씨의 차를 타고 이동해 같은 날인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 B씨의 집에서 머물렀다. A씨는 27일부터 코막힘, 목 잠김 등의 증상이 겪었고 나흘 만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전날인 지난달 26일 제주시 구좌읍 동복항 방파제에서 지인 B씨 등 3명과 낚시를 즐겼고, 이후 식당과 노래방 등을 들러 택시를 타고 집으로 갔다.

27일부터 사흘 간 지인 B씨의 차를 타고 함덕 해안도로 등을 드라이브 했고, 편의점과 카페, 식당 등을 방문했다.

A씨는 대구에 함께 거주하는 어머니가 코로나19 판정 받자 제주 시내 모 병원 선별진료소로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제주에서 함께 지낸 B씨도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타났다.

제주도 관계자는 "A씨는 현재 신천지와 관련이 없다고 진술했지만, 추가로 신천지와의 관련에 대해 조사해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제주 코로나19 확진자는 세 번째다. 지난달 21일 현역 군인이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22일 호텔직원이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가 됐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