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글로벌 위험 '매우 높음'
2009년 신종플루엔 팬데믹 선언
코로나19 여파로 터키행 항공편이 결항된 가운데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출국장 여행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여파로 터키행 항공편이 결항된 가운데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출국장 여행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인 '팬데믹'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고 2일 국내 감염병 전문가들이 내다봤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위험 수준을 '높음'에서 '매우 높음'으로 올렸지만 팬데믹을 선언하지는 않았다. 팬데믹은 감염병이 한 나라를 넘어 전 세계로 전파돼 지구상의 모든 인류가 노출될 위험이 있을 때를 가리키는 용어다. WHO는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신종플루) 대유행 때 팬데믹을 선언했다.

국내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지난해 12월 31일 중국 우한에서 처음 보고된 이후 두 달 만에 전 세계 6대주 50여 개국으로 확산된 만큼 팬데믹은 시간 문제인 것으로 보고 있다. 한 감염내과 전문의는 "모든 대륙에서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점, 여러 국가의 지역사회에서 유행이 확인되는 점 등 팬데믹 조건을 충족한다"면서 "특히 백신과 치료제가 없다는 점까지 고려하면 완벽하게 팬데믹을 일으킬 수 있는 조건을 갖췄다"고 말했다.

또 다른 감염내과 전문의도 "신종 감염병 확산 3단계(국내→국가 간→대륙 간 전파)로 봤을 때 아시아뿐 아니라 유럽, 북남미 대륙 등 여러 대륙에서 환자가 발생한 코로나19는 팬데믹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대한예방의학회도 팬데믹 수순을 바라보고 있다. 대한예방의학회 관계자는 "코로나19발 팬데믹은 당연히 올 것"이라며 "신종 플루처럼 전 세계를 휩쓸고 가는 것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신종 플루 때와는 달리 치료제(항바이러스제)와 백신이 없다"며 "개인위생에 신경쓰고 사람과 사람 간의 접촉을 피하는 것 밖에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