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공급하는 보건용 마스크를 앞으로는 편의점에서도 구입이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정부가 편의점을 공적 판매처에 포함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어서다. 우체국에서는 오후에서 오전으로 시간을 앞당겨 마스크를 판매하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일 공적 물량으로 확보한 마스크를 편의점에서도 팔 수 있게 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마스크 구매과정에서 국민이 겪는 불편을 줄이기 위해서다.

현재 마스크 공적 판매처는 읍·면 소재 1400개 우체국과 약 1900여개 농협 하나로마트(서울·인천·경기 제외), 공영홈쇼핑, 전국 2만4000여개 약국, 의료기관 등이다. 접근성이 좋은 편의점은 제외돼 있다.

식약처는 지난달 26일 공적 물량 마스크 판매와 관련해 편의점들과 회의를 할 예정이었으나 돌연 일정을 취소했다. 식약처는 일단 약국에 물량을 배분한 이후 편의점을 공적 판매처에 포함할지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편의점업계는 정부에 편의점을 공적 판매처로 포함해 지정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한국편의점주협의회는 "접근성이 가장 뛰어난 유통망인 동시에 상비약 판매 등 일정 부분 공적 기능을 하는 편의점을 제외한 조치는 소비자의 안정적인 마스크 수급을 위한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우체국에서는 시간을 앞당겨 마스크를 판매하기로 했다.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이날부터 판매시간을 오후 2시에서 오전 11시로 앞당긴다고 했다. 당일 판매수량도 사전에 안내한다. 다만 제주지역은 오후 5시, 도서지역은 도착하는 대로 판매한다. 오후에만 문을 여는 시간제 우체국은 오후 2시에 판매한다.

일부 지역에서는 물량 부족으로 조기에 판매가 마감될 수 있다. 다음날 판매 수량과 계획은 전날 오후 6시 이후 공지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마스크 수요가 늘면서 정부는 지난달 26일 마스크 긴급수급조정조치를 발동했다. 마스크 하루 생산량의 50%를 공적 판매처에서 판매토록하는 강제조치에 들어갔다.

그러나 배송 등 유통 문제 등으로 공적 판매처에서 국민이 마스크를 사려고 해도 사지 못하는 등 혼선이 빚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