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오 뮤지칼레 피오렌티노 "정명훈이 요청해와"

이탈리아의 마지오 뮤지칼레 피오렌티노 오케스트라는 오는 7일(이하 현지시간) 예정된 말러 심포니 공연의 지휘자가 정명훈에서 다니엘레 가티로 교체됐다고 2일 밝혔다.

마지오 뮤지칼레는 정명훈이 도쿄 공연 후 안전상의 이유로 14일간의 자가 격리가 필요하다고 요청해와 객원 지휘자를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지휘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증상이 없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이 같은 요청을 해왔다고 덧붙였다.

도쿄 필하모닉 명예 음악감독인 정명훈은 지난달 19일, 21일, 23일 모두 세 차례에 걸쳐 도쿄 필하모닉을 이끌고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을 지휘한 바 있다.

한편, 이탈리아는 유럽내 코로나 19 최대 확산국이다.

2일 기준 코로나 19 확진자가 약 1천700명에 이른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이날 유럽연합(EU) 내 코로나19 위험 수준을 '보통'(moderate)에서 '높음'(high)으로 올렸다.

"정명훈 대신 가티"…이탈리아 교향악단, 객원지휘자 교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