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확진자와 함께 2월 16일 예배 참석 2천500여명 확인중
코로나19 확진 전주 신천지교회 신도의 가족 4명 '음성' 판정

전북 전주 신천지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여성 A씨(26)의 가족 4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2일 전북도와 전주시에 따르면 A씨의 언니와 남동생이 이날 오후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A씨의 부모도 지난달 검사에서 음성을 받은 바 있다.

다만 A씨 모친은 한 차례 더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들은 전주시 진북동 단독주택에서 함께 살고 있으며, 가족 5명 모두 신천지 신도로 파악됐다고 전북도는 설명했다.

A씨는 전북에서는 첫 신천지교회 신도 확진자로, 이날 오후부터 군산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달 16일 전주시 팔복동 신천지 교회에서 정오 예배에 참석했으며, 대구·경북지역에는 방문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이 교회는 지난달 26일 강제폐쇄됐다.

이 여성은 정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전북도에 보낸 신천지 신도 명단에 들어있으며, 지난 1일 전주의 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았다.

이곳에서 검사를 받은 304명 가운데 A씨를 제외한 303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A씨와 지난 16일 신천지 교회에서 정오 예배를 본 2천500여명의 명단을 확보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