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강행군…"필요할 때까지 계속" 약속
문닫은 서문시장에 우려…"2016년 화재에도 문 닫지 않던 곳인데"
박지원 민생당 의원 "너무 잘한 일" 평가
'의사 안철수' 이틀째 대구 진료봉사 "내일은 몇시까지 올까요?"(종합2보)

"내일은 몇시까지 올까요? 오늘처럼 오면 될까요?"
2일 오후 5시 30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대구시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료 봉사를 마친 뒤 동료 자원봉사 의료진들에게 이렇게 물었다.

국민의당에 따르면 안 대표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께까지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진료 봉사를 했다.

봉사에는 사공정규 동국대 의대 교수가 함께했다.

사공 교수는 국민의당 대구시당위원장이자 코로나바이러스19 태스크포스(TF)위원회 위원장으로, 안 대표 합류 전부터 진료 봉사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안 대표는 '정치인 안철수'가 아닌 '의사 안철수'이자 철저한 익명의 의료진으로 환자 회진과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병원 관계자들이 자원봉사 의료진을 대상으로 그날 눈여겨봐야 할 환자 등에 관한 짧은 브리핑을 하고 나면 오전 10시께부터 본격적인 봉사가 시작된다.

비서진을 따로 대동하지 않고 병원을 찾은 안 대표는 혼자 입는 데만 15분가량이 걸리는 방호복을 착용하고 환자를 진료한다.

환자들은 방호복에 고글까지 착용한 안 대표를 알아보지 못하고 증상 설명부터 가족과 격리돼 겪는 외로움, 아이 돌봄 걱정까지 털어놓는다고 병원 관계자는 전했다.

병원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첫날 진료 때는 병원에서 자원봉사자들조차 '안철수랑 많이 닮았다'고 할 정도로 아무도 모르게 진료 봉사를 시작했다"며 "안 대표는 긍정도 부정도 할 수 없어 조용히 지나갔다"고 말했다.

방호복을 입으면 머리부터 발끝까지 비닐로 꽁꽁 감싼 듯한 답답함을 느끼기 때문에 통상 의료진 한 사람당 2시간가량 진료를 하면 방호복을 벗고 교대해야 한다.

하지만 안 대표의 경우 오전 도시락 등으로 점심을 먹고 난 뒤 한 차례 샤워를 하고 나서 또다시 오후 진료에 들어가고, 오후 5시를 넘겨서야 일과를 마무리했다.

숙박은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와 함께 병원 근처의 한 모텔에서 하고 있다.

안 대표는 함께 봉사에 나선 사공 교수에게 "우리가 건강을 잘 유지해서 폐를 끼치지 않고 환자들에게 우리가 필요할 때까지 계속 있자"며 코로나19 사태가 끝날 때까지 '기한 없는' 봉사를 약속했다고 한다.

안 대표는 대구동산대병원 근처에 있는 서문시장이 문을 닫은 모습을 보고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에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그는 2016년 화재에도 문을 열었던 서문시장이 인적이 뜸한 채 텅 빈 모습에 "불이 나도 문을 안 닫았던 서문시장이 이번에는 닫았다.

오늘이 월요일인데도 문을 닫아야 할 정도구나…"라고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서울대 의학박사를 취득한 의사인 안 대표는 1989년부터 1991년까지 단국대 의대 전임강사로 일하며 의예과 학과장을 맡기도 했다.

안 대표는 이후 컴퓨터 백신을 개발하면서 벤처 사업가로 변신했다.

일각에서 의사 자격 유지 여부에 의문을 갖는 데 대해 안 대표 측은 "의사 신분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명현 전 바른미래당 산청함양거창합천 지역위원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철수는 정치하기 이전부터 한센병환자를 돌보는 시설, 경남 산청군 소재 '성심원'을 매년 찾아 부부가 함께 자원봉사를 하곤 했다.

그러나 자신의 행보를 드러내놓고 거론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며 "안철수의 대구 진료 자원봉사를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안철수는 원래 그런 사람"이라고 밝혔다.

조 전 위원장은 "그가 정치했건 아니건, 지금 같은 비상상황이라면 이런 봉사를 하는 것이 그에게는 상식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번에 안철수 대표 부부가 대구에서 의사로서 봉사한 것은 너무 잘한 일"이라며 "보수 대통령 후보의 길을 뚜벅뚜벅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