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확진자와 같은 방 사용한 재소자들…"교도소내 확산 우려"
김천교도소서 재소자 2명 코로나19 추가 확진(종합)

경북 김천교도소 재소자 2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일 김천교도소 등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재소자 A(60)씨와 같은 방을 사용한 재소자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김천교도소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3명으로 늘어 확산이 우려된다.

A씨가 생활한 수감방에는 A씨를 포함해 모두 4명이 생활했는데, 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나머지 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확진 판정 직후 구속집행정지로 출소했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재소자 2명은 가족만남의 집에 격리 수용됐다.

보건당국은 재소자 29명과 교도관 18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했다.

재소자 29명 중 2명은 양성, 18명은 음성, 나머지 9명은 검사를 진행 중이다.

교도관은 18명을 검사해 12명은 음성, 나머지 6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보건당국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나온 미결수 건물을 소독 방역하고 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경북도 역학조사단이 김천교도소에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아직 최초 감염원이 누구인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