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슷한 시간대 바로 옆 전광훈 목사 초청 행사장 방역"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달 26일 서울 강남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된 환자의 도내 동선을 공개했다.

이 확진자는 27세 남성으로 대구시에 거주하는 대학생이다.

신천지교회 신도인 그는 지난달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후 19일부터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누나 집을 방문해 머물고 있다가 25일 오전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26일 확진 통보를 받았다.

이재명 "강남구 신천지 확진자, 경기도 동선 주목"

이 환자는 확진 판정 전인 지난달 19일 오후 대중교통(99번 버스)을 이용해 수원월드컵경기장을 방문했다.

E석(비지정석) 관람권으로 주 경기장에 입장해 E석 1층 장애인석 부근에서 오후 7시 30분부터 시작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1차전 수원 삼성과 빗셀 고베 경기를 관람했다.

비슷한 시간대인 이날 오후 7시부터 경기장 내 부대시설인 실내컨벤션홀에서는 수백명이 운집한 가운데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을 초청해 수원 구국기도회 및 국민대회가 열렸다.

도는 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칠 경우 바이러스가 전파 우려가 있다고 보고 해당 시설에 대해 방역 조치하고 추가적인 방역을 지속해서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실내 대규모 집회는 감염 확산의 우려가 매우 큰 위험한 행동"이라며 "대규모 실내집회는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