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000병원에 코로나 환자'…맘카페 가짜뉴스 유포자들 기소

인천 한 종합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나왔다는 내용의 가짜뉴스를 인터넷상에 유포한 이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인권·부동산범죄전담부(성상헌 부장검사)는 2일 업무방해 혐의로 A(31·여)씨와 B(41·여)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10시 30분께 한 포털사이트 맘카페에 '인천 000병원 우한 폐렴 환자'라는 제목의 허위 글을 유포해 해당 병원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가 쓴 글에는 '어떤 사람이 기침을 하고 열이 나서 병원에 갔는데 우한 폐렴 양성 반응으로 격리 조치됐다네요.

000 병원 가지 마세요.

혹시 모르잖아요'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B씨도 같은 날 오후 10시 19분께 한 포털사이트 맘카페에 '인천 OOO 병원 응급실에 중국에서 온 고열 환자가 내원해 지금 난리'라는 내용의 허위 글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해당 병원으로부터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한 끝에 이들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검찰 관계자는 "이들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상황에서 전파 범위가 넓은 인터넷에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가짜 뉴스로 병원이 입은 피해가 큰 점도 함께 고려해 엄정하게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