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보라매병원, 국민안심병원 지정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시보라매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고 2일 발표했다.

국민안심병원은 호흡기 환자의 병원 방문부터 입원까지 모든 진료 과정에서 다른 환자와 동선을 분리한 의료기관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환자 분류, 호흡기 환자 외래 진료구역 분리, 대상자 조회, 감염관리강화, 면회제한, 의료진 방호, 선별진료소 운영, 격리 입원실 및 중환자실 운영 등의 조건을 갖춘 의료기관을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한다. 지난달 말 기준 214곳이다.

김병관 보라매병원장은 "환자 및 내원객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병원이 되도록 관리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