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9일 기준 누적 검사 한국 9만4천명 vs 일본 7천건
"감염자 수 한국이 4배 많지만, 검사 체제의 차이 때문"
야당도 질타…아베, 검사 확대시 확진자 늘어날 가능성은 인정
일본 언론, 부실한 코로나19 검사 비판…"한국의 10분의 1"(종합)

일본 언론들이 정부의 부실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체제를 비판하고 나섰다.

일본의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한국의 4분의 1 수준이지만, 이는 검사 건수가 10분의 1에 불과하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2일 일본 정부는 하루에 3천800건의 검사가 가능하다고 설명하지만, 실제 검사 건수는 하루 평균 900건으로 검사 능력 대비 4분의 1에 불과하다고 보도했다.

현재 일본에선 환자를 진찰한 의사가 코로나19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보건소에 연락하고 보건소는 지방위생연구소 등에 검사를 의뢰하는 방식으로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진다.

그러나 의사가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해도 거절당하는 사례도 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일본의사회는 부적절한 거절 사례는 없는지 조사하기로 했다.

일본 언론, 부실한 코로나19 검사 비판…"한국의 10분의 1"(종합)

니혼게이자이는 검사 체제가 미비한 문제도 있다고 지적했다.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사태 이후 일본도 지방위생연구소의 검사 체제 등의 강화를 추진했고, 그 결과 검사 기기도 늘었다.

그러나 일본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을 넘어서는 협력이 불충분해 검사 기기가 충분히 활용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그 결과 한국은 지난달 29일까지 약 9만4천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으나, 일본은 약 7천명에 불과하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지적했다.

일본 민영방송인 TBS도 이날 오전 뉴스 프로그램에서 한국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3천736명으로 일본(946명)의 4배에 달하지만, 이런 차이는 검사 체제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다고 전했다.

하루 3천830건을 검사할 수 있는 일본의 실제 하루 최대 검사 건수는 1천594건(2월 21일)이지만 한국의 하루 최대 검사 건수는 1만4천753건(2월 29일)으로 10배에 달한다는 것이다.

한국은 보건소 등 전국 570여곳에 코로나19 검사소를 설치해 원하는 사람은 의사의 진찰을 받아 감염이 의심되면 검사를 받을 수 있다고 TBS는 소개했다.

일본 언론, 부실한 코로나19 검사 비판…"한국의 10분의 1"(종합)

일본 야당도 이날 열린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당국의 소극적인 코로나19 검사 태도를 질타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후쿠야마 테쓰로(福山哲郞) 의원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상대로 한 질의에서 코로나19 검사 건수가 적은 문제를 지적하면서 "총리, 무엇을 지키고 있는 겁니까"라며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고 있는 겁니까"라고 비판했다.

국민의 건강과 생명보다는 오는 7월 24일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19 검사에 소극적인 것 아니냐는 지적으로 해석된다.

후쿠야마 의원은 "(코로나19 검사에) 보험을 적용하면 모두가 (검사를 받으러) 갈 것"이라면서 "전국의 의료 관계자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자신이 어떻게 판단하면 좋겠냐고…"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검사를 확대하면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은 인정했다.

아베 총리는 그러면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판단하는)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의 이런 발언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에서 "모든 환자가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충분한 검사 능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힌 것에 비해 적극적인 코로나19 검사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취재보조: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