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업기간 대책 마련…유·초등 긴급돌봄 수요조사 재실시
부산교육청 학습공백 최소화…온라인 가정학습 지원(종합)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전국의 각급 학교 개학이 23일로 추가 연기된 가운데 부산시교육청은 개학 연기 기간에 학습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가정학습 지원계획을 마련했다고 2일 밝혔다.

유·초등학생을 위한 긴급돌봄 제공도 차질이 없도록 대응 체제를 마련하기로 했다.

교육청은 온·오프라인 가정학습 콘텐츠 안내, 가정학습 모니터링, 교과별 학습 계획에 맞춘 학습자료 제공 등에 나서기로 했다.

학습 지원 계획은 가정에서 온라인 등으로 자기 주도 학습을 할 수 있도록 이뤄진다.

초등학생의 경우 담임교사가 제공하는 주간학습 계획안에 따라 온라인 학습을 할 수 있는 '초등 원터치 공부방'을 운영한다.

교육청이 운영하는 부산e-학습터에서 원하는 과목의 주제별 인터넷 주소(URL)를 선택해 학습하면 된다.

중·고등(특수)학생들에게는 학년별, 교과별 자기 주도적 학습법을 안내한다.

부산진로진학지원센터 홈페이지를 최대한 활용하되 e-학습터(중학생)와 EBS 온라인 교실(중·고교생)을 추가 이용하도록 했다.

교사는 학년별 가정학습 시간표에 따라 학생 개개인의 가정학습을 매일 관리하고 지도한다.

유치원생에 대해서는 EBS 유아 프로그램과 부산유아교육진흥원 홈페이지를 활용하도록 했다.

유·초등 긴급 돌봄과 관련해서는 추가 수요조사를 벌여 운영계획을 다시 마련할 방침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개학일을 23일로 2주 추가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부산교육청 학습공백 최소화…온라인 가정학습 지원(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