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중국발 입국자 중 한국 국적자 많은 점 고려한 발언"
진영, 박능후 '중국서 온 한국인이 원인' 발언에 "근거 없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2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원인을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으로 지목한 데 대해 "지금 단계에선 어떤 근거도 없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 미래통합당 권성동 의원으로부터 '복지부 장관이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 최고 원인이라고 하는데 맞느냐'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변했다.

앞서 박 장관은 지난달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 확산과 관련,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진 장관의 이날 발언은 박 장관의 발언에 오류가 있었다는 점을 지적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박 장관 발언과 관련해 "중국발 입국자들 가운데 중국 국적자보다 우리 국적자의 입국이 더 많고, 그런 비율을 봐야 하는 것 아니냐는 취지에서 발언하신 것 아닌가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진 장관은 '중국인 입국 금지나 국내에 들어온 중국인 유학생 무증상자 전수조사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권 의원의 지적에 대해선 "그 부분은 질병관리본부에서 판단해볼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