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시민단체 "대구 확진자 병상 나눔 결정 환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 경증 확진자를 광주에서 치료하기로 결정한 '광주 공동체'의 결정을 두고 환영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광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2일 논평을 내고 "달빛동맹으로 맺어진 형제 도시 대구의 아픔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병상 나눔'을 결단한 광주 공동체에 큰 박수와 감사를 드린다"며 "우리도 나눔과 연대의 정신을 실천하는 데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광주와 대구의 협업이 전국으로 번져 국난 극복의 좋은 모델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 국민들은 위기 때마다 똘똘 뭉쳐 국난을 극복해왔다"며 "자치단체의 선제적 조처와 국민들의 대응 지침 준수, 나눔과 연대의 정신을 적극적으로 실천하면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광주 교사노동조합도 보도자료를 통해 "혐오 대신 연대하고, 하나 돼 국가적 위기를 이겨내고자 하는 선언이었다"며 "광주에는 자긍심이 됐고, 어려운 시기 전 국민에게 던지는 좋은 메시지였다"고 환영했다.

김병내 광주 남구청장도 대구 환자가 치료받을 예정인 빛고을 전남대병원과 광주시립 제2요양병원 인근 마을 주민들이 흔쾌히 광주시의 결정에 동의해 준 것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남구는 감사의 표시로 마을 주민 개개인에게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지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