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논란후 첫 회견서 "진심 사죄"…가출한 신도 부모들 항의 시위
소독차에 경찰 200여명 경비…보건당국, 이만희 검체 채취 시도 실패
'박근혜시계' 찬 이만희 두번 큰절…가평 연수원앞 아수라장(종합)

이만희(89)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기자회견을 개최한 경기도 가평군 '평화의 궁전' 일대는 2일 오후 몰려든 취재진 등으로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

이날 예정 시각보다 15분 지연된 오후 3시 15분께 회색 정장에 노란색 타이를 착용하고 안경과 마스크를 쓴 채 모습을 드러낸 이 회장은 "정말 죄송하다.

뭐라고 사죄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코로나19 논란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나와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코로나19는) 우리 개인의 일이기 전에 크나큰 재앙"이라며 "누가 잘하고 잘못(하고) 따질 때가 아니고, 하늘도 돌봐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회장은 취재진 앞에서 두 번이나 큰절을 했는데, 이때 '박근혜 정부'에서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계를 착용한 모습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박근혜시계' 찬 이만희 두번 큰절…가평 연수원앞 아수라장(종합)

기자회견을 마치고 돌아가려고 할 때 취재 열기로 장내가 혼잡해지자 이 총회장은 "조용합시다, 질서 없으면 난장판 돼서 안 된다"고 호통을 하기도 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뒤 경기도 측은 이만희 총회장의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하려고 했으나, 신천지 관계자에 의해 저지됐다.

신천지 측은 이 총회장이 가평 HJ매그놀리아국제병원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박근혜시계' 찬 이만희 두번 큰절…가평 연수원앞 아수라장(종합)

원래 신천지 측은 이날 오후 3시께 신천지 연수원인 평화의 궁전 지하 1층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러나 경기도에서 시설 내부 폐쇄 지침을 유지함에 따라 평화의 궁전 문 앞 야외에서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감염 우려로 폐쇄한 동 시설내에서의 기자회견은 허용되지 않는다"면서 "시설 밖(대문 앞 등)에서는 무방하다, 실내기자회견 장소가 필요하면 경기도청 브리핑룸실을 언제든지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평화의 궁전으로 들어가는 진입로가 북새통을 이뤘고, 많은 인원이 좁은 장소에 밀집하면서 관계당국이 긴장했다.

이미 이날 오후 1시를 전후해 취재 차량들이 현장에 속속 도착하면서 평화의 궁전으로 들어가는 도로가 한때 마비되기도 했다.

'박근혜시계' 찬 이만희 두번 큰절…가평 연수원앞 아수라장(종합)

취재진 앞에서는 가출한 신천지 신도 자녀를 둔 부모들이 팻말을 들고 항의성 시위도 벌였다.

'사이비 신천지 가출된 자녀들 코로나 검사 받게하라'는 팻말을 든 한 여성은 "코로나가 전국을 휩쓸고 있는데, 신천지 기숙사 골방에서 코로나에 걸려 신음하고 있을 딸을 생각하니 걱정된다"면서 "딸이 검사를 받도록 도와달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 총회장이 기자회견을 하는 내내 고함을 지르며 신천지로 인한 피해를 호소했다.

'박근혜시계' 찬 이만희 두번 큰절…가평 연수원앞 아수라장(종합)

이날 현장에는 200명 이상의 경찰 인력이 경비에 동원됐으며, 소독차도 잇따라 도착해 현장 주변 소독을 실시했다.

한편, 신천지 연수원인 '평화의 궁전'은 이 총회장의 별장으로도 알려졌다.

최근 두문불출했던 이 총회장은 "(지난달) 17일 이곳에 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