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공장 동료 중 2명 흉기 찔려 사망ㆍ중태…다른 1명은 추락사

1일 경기 양주시의 한 아파트에서 중국 국적 근로자들이 흉기에 찔리거나 아파트에서 떨어져 2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에 빠진 사건이 발생했다.

양주 아파트서 중국인 근로자간 칼부림 등으로 3명 사상(종합)

양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30분께 중국 국적의 남성 A씨가 양주시의 한 아파트 화단에 추락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A씨가 살던 이 아파트 17층 세대 내에서 흉기에 찔린 채 쓰러져 있던 B씨를 발견했다.

A씨와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또 다른 남성 C씨도 흉기에 찔려 집을 빠져나오다 119에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C씨는 수술 중으로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50대 중국 국적 일용직 근로자로, 양주의 한 공장 근로자 숙소로 이용되는 해당 아파트에서 함께 지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당시 아파트 집 안에는 A, B, C씨를 포함해 총 6명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과 함께 있던 남성 3명에 대해 진술 조사를 하며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특히 B씨, C씨와 달리 추락한 A씨에게는 자상이 없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근로자들끼리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나, 한국어로 소통이 힘들어 통역을 불러 진술 조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