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국 정부, 금주 중 연기 여부 최종 결정 가능성 커"
"중일, 시진핑 4월 방일 연기 검토…가을 이후 관측"[교도]

중일 양국 정부가 4월로 추진돼 온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일을 연기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들어갔다고 교도통신이 1일 복수의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양국 모두 코로나19 억제 대책을 우선시할 필요가 있다는 쪽으로 기울었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 내에선 시 주석의 방일이 연기되면 오는 7월 24일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끝나는 올해 가을 이후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교도는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간부는 "4월 시 주석의 방일은 어려워졌다"고 밝혔다.

일본 보수층을 중심으로 시 주석의 방일에 대한 반대론이 강해지고 있고, 아베 총리 주변에서도 방일 연기를 기대하는 목소리가 대세를 점하고 있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이런 국내 사정을 중국 측에도 전달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양국 정부는 이번 주 중 연기 여부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교도는 전망했다.

시 주석이 예정대로 4월 초순에 국빈 방일할 경우 관례에 따라 한 달 전에는 일왕 면담 일정을 확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이 지난달 28~29일 방일했을 때도 일본 측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시 주석의 방일을 위한 환경정비가 늦어지고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런 상황에선 시 주석의 방일 때 양국 정상이 합의할 제5의 정치문서와 관련한 실무협의가 진전되지 않고, 시 주석의 방일 성과를 거두기도 어렵다는 견해를 제시했다는 것이다.

제5의 정치문서란 1972년 국교 정상화에 합의한 양국이 정상 간 합의를 거쳐 내놓을 5번째 문서를 말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