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상당 윤갑근·충남 천안 신범철, 이장우 등 현역의원 단수추천

미래통합당은 1일 4·15 총선에서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세종에, 4선의 정우택 의원을 충북 청주 흥덕에 각각 단수추천했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공천 심사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세종으로 단수추천을 받으면서 사실상 공천이 확정됐다.

이곳은 바른미래당에서 탈당해 통합당에 입당한 김중로 의원이 공천 신청을 한 곳이지만 세종이 이번 선거구 획정 과정에서 분구된다면 두 사람이 한 곳씩 나눠서 지역구를 가져갈 전망이다.

한국당 원내대표와 당 대표 권한대행을 지낸 정우택 의원의 경우 현 지역구는 청주 상당이지만, 청주 흥덕으로 옮겨서 단수추천을 받았다.

이곳의 현역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이다.

청주 상당에는 황교안 대표의 성균관대 법대 동문인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이 단수 추천을 받았다.

이장우(대전 동구)·정용기(대전 대덕)·이철규(강원 동해·삼척)·이양수(강원 속초·고성·양양)·이종배(충북 충주)·박덕흠(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김태흠(충남 보령·서천)·성일종(충남 서산·태안) 등 현역 의원들도 단수 추천을 받아 공천을 사실상 확정지었다.

외교안보 전문가로 이번 총선을 앞두고 영입된 신범철 전 국립외교원 교수는 충남 천안갑에 단수추천을 받았다.

이곳의 현역은 민주당 이규희 의원이다.

통합당, 김병준 세종 공천 확정…정우택 청주 흥덕 단수추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