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당자들 직접 현장 방문하라"
대국민 밀접소통 강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마스크 수급과 관련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최우선으로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문 대통령이 이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으로부터 마스크 공급 대책과 관련한 긴급 보고를 받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국민이 마스크를 구입하는 데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정부 담당자들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문제점을 파악해 해결하라"고 지적했다.

최근 마스크 공급을 두고 정부 발표와 실제 공급 시점에 차이가 생기는 등 혼란이 야기된 것에 대한 질책성 발언이란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또 "마스크 공급과 유통에 장애가 되는 법과 제도가 있다면 가능한 범위에서 시급히 정비하라"고 지시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