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중증도 4단계 분류…중등도 이상 환자 신속 입원
2일부터 대구 교육부 중앙교육연수원 생활치료센터로 운영
코로나19 환자 치료체계 변경…"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서 치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급증으로 병상 부족 상황이 악화하는 가운데 정부가 입원 치료는 중등도 이상 환자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게 된다.

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런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치료체계를 재구축 방안을 밝혔다.

하루 수백명씩 환자가 증가하면서 대구 지역 등에서 병상 부족을 겪고 있는 데 따른 조치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현재 코로나19 치료체계는 모든 확진 환자를 병원에 입원시켜 관리하는 것을 기본 전제로 하고 있다"며 "(이번에) 중증도에 맞는 치료체계로 변환하는 지침 개정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새로운 치료체계에서는 시도별 환자관리반이 환자 중증도를 경증·중등도·중증·최중증 4단계로 분류한다.

중등도 이상 환자는 신속하게 음압격리병실이나 감염병전담병원 등에 입원 치료하게 되고, 경증 환자는 국가 운영시설이나 숙박시설을 활용한 지역벌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해 치료를 받게 된다.

생활치료센터에는 전담의료진이 배치돼 시설 내 확진자의 건강 상태를 수시로 모니터링하며, 의료진이 입원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환자를 병원에 입원시키게 된다.

생활치료센터는 시도별로 선정되며, 인근 의료기관 등과 의료지원체계를 구축한 형태로 운영된다.

대구시에서 2일부터 교육부 중앙교육연수원이 생활치료센터로 운영된다.

경북대 병원에서 의료관리를 담당하게 된다.

의료기관에 입원했어도 증상이 호전되면 우선 퇴원하고, 치료 담당 의사와 환자관리반 판단에 따라 생활치료센터 또는 자가요양조치를 취하게 된다.

박 1차장은 "중증환자의 치료를 위해 국립대병원들과 중증환자 치료병상을 확충하고 있다"며 "이와 함께 사립대학병원, 상급종합병원들과도 협력하여 중증환자 병상을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