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받을 것이란 기존 입장 번복
'신천지 해체' 요구. 사진=연합뉴스

'신천지 해체' 요구. 사진=연합뉴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은 이만희 총회장이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이날 받을 예정이라는 기존의 입장과는 다른 것으로, 사실이라면 검사에 보통 하루가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오늘 검사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신천지 측은 이 총회장이 다른 신도들처럼 자가 격리한 상태라고 밝혀왔다. 그는 현재 경기권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이 총회장의 코로나19 검사 소식과 함께 '정치 지도자 여러분께 보내는 호소문'도 냈다. 신천지를 범죄 집단화하는 시도를 멈춰달라는 게 골자다.

신천지는 "부족한 역량이지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자체와 최대한 보조를 맞춰가고 있다"며 "신천지 성도들을 몰아세우지 마시고 적극적인 협조에 나설 수 있게 도와달라"고 했다.

이어 "신천지 성도라는 것을 밝히지 않은 상태에서 확진을 받은 일부 성도들로 인한 감염자 발생에 대해서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