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나 흔들 수 있는 나라' 됐다…국가 마비 상태"
통합당 "민주당 보건의료 공약, 야당 공약 재탕·짜깁기"

미래통합당은 1일 더불어민주당의 보건의료 공약에 대해 "야당의 보건안전 공약을 재탕 짜깁기한 것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질병관리본부를 '청'으로 승격하고 지역본부를 신설하는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 국민안전 보건의료 부문 총선 공약을 발표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질병관리본부의 청 독립과 복수차관제 도입은 통합당이 줄기차게 주장해오던 내용일 뿐 아니라 지난 2월 5일 발표한 '보건안전 공약'의 주요 내용"이라며 "지금은 '베끼기 약속' 아닌 '실천' 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이어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은 우리당 윤종필 의원이 관련법을 대표 발의해 복지위에서 논의됐지만, 보건복지부 반대로 처리가 무산된 바 있는 내용"이라며 "그래놓고 이제 와서 민주당의 공약으로 추진하겠다며 나선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돌아설 대로 돌아서 버린 민심이 두렵기는 한 모양"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진정성을 갖고 상임위 차원에서 논의 가능한 것부터 처리해나가야 할 때다.

통합당은 정부와 여당이 지금 즉시 시행 가능한 모든 보건안전정책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통합당 박용찬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역설했지만 한국발 여객기는 회항 당하고, 우리 국민이 타국의 따가운 눈총을 받는 '아무나 흔들 수 있는 나라'가 되어버렸다"며 "정부의 안이한 초기대응으로 지금 온 나라가 공포에 떨고 있고 국가기능은 그야말로 마비 상태"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대구 지역을 '여행 금지'로 격상했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우리나라가 통째로 여행 금지국이 되는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해 "처음부터 감염원 유입을 차단했어야 한다.

중국인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주장이 타당했다"며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 방한에 매달린 나머지 이런일이 벌어졌다.

감염원을 차단하지 않겠다는 (정부 기조의) 대가를 우리 국민이 혹독하게 치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