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전쟁 때도 관중 경기했지만 이달 8일 시작 '하루바쇼' 무관중 결정
일본 스모, 코로나19에 사상 최초 무관중 경기

일본 국기(國技)인 스모(相撲)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무관중 경기로 개최된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스모협회는 1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오는 8일부터 오사카(大阪)시에서 열리는 스모대회 '하루바쇼(春場所)'를 무관중 경기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하루바쇼는 일본스모협회가 정기적으로 개최하는 '혼바쇼(本場所)' 중 매년 봄 오사카시에서 개최되는 대회를 말한다.

혼바쇼가 무관중 대회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도통신은 태평양전쟁 중인 1945년 6월에 개최된 혼바쇼 중 하나인 '나츠바쇼(夏場所)' 대회가 일반 관중 없이 열린 적이 있지만, 당시에도 상이군인들이 관중으로 초청됐다고 전했다.

일본스모협회가 사상 최초로 무관중 대회를 결정한 것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달 26일 많은 사람이 모이는 전국적인 스포츠 및 문화 행사의 중지나 연기, 혹은 규모 축소를 요청했기 때문이다.

보름 동안 열리는 이번 하루바쇼의 예매 티켓은 이미 8시간 만에 매진됐다.

매일 약 7천명이 하루바쇼 대회를 관람할 예정이었다.

앞서 일본 프로야구 시범경기도 전날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무관중 방식으로 시작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