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마스크를 KF94 마스크로 속여 1만장을 유통한 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사기 혐의로 이모(3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일반 마스크를 KF94로 속여 1만장 유통한 업자 검거

이씨는 마스크 관련 유통 업자들이 모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KF94 대형 8만장과 소형 2만장 등 총 10만장을 만장 단위로 판매한다'는 글을 올리고, 이 글을 본 다른 업자에게 마스크 1만장을 개당 2천240원에 판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마스크 관련 수상한 대량 거래가 이뤄진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인천시청과 함께 이날 오후 인천 신흥동에서 이씨를 붙잡았다.

조사 결과 이씨가 이미 거래한 1만장을 포함해 보유하고 있던 10만장 모두 KF94가 아닌 일반 마스크로 확인됐다.

일반 마스크를 KF94로 속여 1만장 유통한 업자 검거

경찰 관계자는 "실제 KF94 마스크는 내부에 겹겹이 필터가 있지만, 이씨가 판 마스크는 필터가 거의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