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내원 유증상자와 함께 병원 내부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내원 유증상자와 함께 병원 내부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일 서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대비 12명 늘었다.

1일 오후 4시까지 서울 각 자치구가 밝힌 확진자 수를 합하면 총 89명이다. 노원구에서 일가족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강남구와 성동구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시는 1일 오전 10시 기준 확진자 수가 86명이라고 밝혔다. 오후 4시 집계 결과는 최소 89명으로 반나절 만에 3명이 늘었다. 전날인 29일 서울시가 공식 집계한 결과(77명)와 비교하면 하루만에 12명 많아졌다.

1일 오후에 확진 판정을 받은 광진구 46세 남성, 양천구 36세 남성, 강남구 35세 여성은 모두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노원구에서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4명 중 3명은 일가족이다. 아버지(46)와 고등학생 딸(17), 중학생 아들(15)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어머니(45)는 27일 이미 확진 판정을 받았다. 노원구는 확진자가 총 8명으로 늘어 송파구(12명), 종로구(11명)에 이어 세 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자치구가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오후 4시 기준으로는 서울 확진자 수가 자치구 집계보다 2명 적은 87명이었다. 각 기초지방자치단체, 광역지방자치단체, 중앙방역대책본부가 각각 발표하는 지역별 집계치는 취합 과정과 시차에 따라 다를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