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험지출마' 강효상·이종구도 면접…임재훈에 "패스트트랙 찬성하지 않았나" 송곳 질문
통합당, 김병준·안철수계 등 비공개 면접…"필승카드 뭔가"

미래통합당은 1일 오는 4·15 총선 공천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비공개 면접을 진행했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면접에는 험지출마를 선언한 인사들과 최근 통합당 입당 후 추가 공천을 신청한 의원 등이 참석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통합당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해 험지 출마를 선언한 강효상·이종구 의원이 면접을 봤다.

바른미래당에서 탈당한 임재훈 의원과 '안철수계' 의원들도 면접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병준 전 위원장은 이날 면접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출마지로 고려 중인 세종시에 대한 이야기를 가장 많이 했다"며 "우리가 처음에 꿈꿨던 세종시가 아니고 뭔가 잘못되어가고 있다.

재설계가 필요한 시점이 아닌가.

그런 점에 대해서 저 같은 사람이 문제를 제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세종시의 분구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지역 균형 발전 문제 등을 놓고 보면 남북 중에 제가 북으로 가야 하지 않겠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가장 먼저 면접을 본 강효상 의원은 면접 지역을 밝히지 않은 채 "오늘은 노코멘트하겠다.

당에 물어봐 달라"며 말을 아꼈다.

이종구 의원은 "경기도 광주을로 공천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에서 미래통합당으로 적을 옮긴 임재훈 의원은 "'작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과정에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에 찬성하지 않았나'라는 뼈아픈 질문이 있었다"며 "당시 의회에 진출한 지 얼마 안 돼서 조직에 충성하는 차원에서 찬성표를 솔직히 말씀드렸고 제 진정성을 감안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자신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안양 동안갑에 대해서는 "호남 출신에 보수정당 계열이면 속된 말로 '먹힌다'고 말씀드렸다"며 "제가 맞춤형 필승카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날 면접에는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철수계' 의원인 이동섭·신용현·김수민·김삼화 의원도 참석했다.

통합당, 김병준·안철수계 등 비공개 면접…"필승카드 뭔가"

핑크색 넥타이를 매고 면접장에 나온 이동섭 의원은 면접에서 '필승카드'가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을 받았고 이에 "지난 19대 총선 전 (노원병) 여론조사에서 40%가 넘는 지지를 받은 바 있어 미래통합당 후보로서는 가장 경쟁력이 있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노원을에 도전한다.

대전 유성을 출마를 준비해온 신용현 의원은 "지역선거를 어떻게 준비했는지에 대한 질문이 있었고, 이 지역에 왜 민주당 텃밭이냐는 질문이 있었다"며 "어렵거나 난감한 내용보다는 물어보실 만한 질문이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대표와 관련된 이야기나 다른 지역 출마와 관련된 질문은 없었다"고 밝혔다.

김삼화·김수민 의원도 안 대표와 관련된 질문은 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충북 청주청원에서 기반을 다져온 김수민 의원은 "2년간 지역에서 위원장을 했는데 그 기간 동안 어떤 일을 했는지, 4년 전과 비교해서 지역 분위기가 어떻게 바뀌었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외에 김은희 테니스 코치(경기 고양갑), 박종진 전 채널A 앵커(인천 서구을), 서지영 통합당 원내대표 보좌역(부산 동래)등도 이날 면접 심사에 참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