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조작 가능성 알 수 없어…정부에 과천본부 압수수색 요청"
신천지 부산과 과천본부 645명 차이…명단 신뢰성 논란 여전(종합)

부산시가 정부로부터 넘겨받은 신천지 교인 1만6천838명을 전수조사한 가운데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교인이 늘고 있다.

정부가 건네준 신천지 과천본부 명단과 신천지 부산 2개 지파가 보유한 명단을 교차 비교한 결과, 부산 지파 쪽 명단에 없는 645명이 과천본부 명단에는 있어 명단 신뢰성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1일 부산시에 따르면 신천지 교회 교인 유증상자는 어제 204명에서 53명 증가한 257명이다.

시는 최근 신천지 교육생 2천364명을 포함해 1만6천838명에 대해 두차례에 걸쳐 전수 조사를 끝낸 결과 257명이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유증상자 257명에 대해 총 검사가 완료된 인원은 126명이다.

나머지 인원에 대한 검사가 진행되고 있어 추가 확진자 가능성도 배제하기 힘든 상황이다.

검사가 완료된 신천지 교인 유증상자 126명 중 확진자는 한명(부산 76번 확진자·38세 여성)이다.

시는 아직까지 680명이 연락이 닿지 않아 경찰에 명단을 통보해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부산경찰청은 경찰서별로 10∼20명씩, 전체 288명 규모의 신천지 추적 전담팀을 운영하고 있다.

과천본부 자료와 부산 2개 지파 명단 차이와 관련 신천지 부산교회 측은 '지역별로 배분하는 과정에서 주민등록상 거주지와 실제 거주지 차이로 인해 명단 차이가 발생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부산시는 명단 신뢰성에 의심이 가는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부산 신천지가 교단 중앙서버를 볼 수 있는 권한이 있지만 전화번호 등 전체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거부했다고 부산시는 전했다.

신천지 교인 명단이 조작되거나 지워졌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산시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시는 명단 신뢰성에 대해 모든 지역에서 관련 의혹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에 중앙 정부에서 과천 본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정확한 신천지 전체 명단을 확보할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