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경주시 공공시설 임대료 면제…곳곳에서 건물주 동참
"상생으로 코로나19 극복"…대구·경북서 임대료 감면 확산(종합)

대구와 경북 경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임대료를 감면해주는 운동이 본격화하고 있다.

1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는 코로나19 피해 대책으로 공공기관에 입주한 소상인에게 일정 기간 임대료를 받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최근 건물주가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낮추고 있다"며 "대구시도 공공기관 임대료를 일정 기간 무상으로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주시도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과 관련 시 조례에 따라 시유재산 상가건물 가운데 소상공인 기준에 해당하는 1천62개 점포 임차인에게 월세를 감면해주기로 했다.

시유재산 상가건물 입주자는 대부분 성동시장, 중앙시장을 비롯한 공설시장 소상공인으로 이들에게 1년간 부과하는 임대료는 약 6억원이다.

시는 6개월 치인 3억원을 감면해줄 방침이다.

대구 서문시장 한 건물주는 최근 세입자 20여명에게 '한 달 월세를 받지 않겠다'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고, 수성못 주변 한 건물주도 1개월 치 임대료(총 1천300만원)를 받지 않기로 했다.

중구 용덕동 한 보석상가 건물주와 경북대 인근 한 건물주는 3개월 치 20%를 감면해 줬다.

안동 중앙시장에서는 종묘사를 운영하는 건물주가 1개월 치 임대료를 면제하자 인근 건물주들이 동참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영주에서는 차건철 영주시상인연합회장이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임대료를 50% 낮춰주기로 했다.

포항 죽도시장, 큰동해시장, 오천삼광시장 등 건물주들은 20∼50%를 깎아주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경주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꼽히는 황리단길에서도 임대료를 낮추자는 운동이 시작됐다.

황리단길발전협의회는 최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임대료 인하에 동참을 부탁합니다'하는 현수막 10개를 황리단길 곳곳에 내걸었다.

이미 경주 중심상가시장 내 건물주 6명이 13개 점포 월세를 평균 65% 깎아주기로 했다.

5개 점포는 월세를 100% 감면받았다.

손종렬 전 경주청년회의소 회장도 최근 경주 중심가인 황오동 2층 건물에 입주한 신발 판매점과 미용실 월세를 모두 면제해줬다.

2곳 월세를 더하면 200만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주시 관계자는 "'착한 임대료' 운동에 공공기관이 동참함으로써 소상공인이 역경을 극복하는 디딤돌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