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청 공무원 코로나19 확진...동남구청 방역 조치

충남 천안시청 공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일 시에 따르면 동남구청 직원 한 명은 지난달 29일 아내가 양성 판정을 받자 무증상에서 검사를 받았다.

시는 확진자가 근무한 천안아산상생협력센터와 구청 교통지도단속과에 대한 방역을 벌였다. 직원과 아내는 무증상자로 분류돼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직원의 아내는 천안 지역 문화센터에서 줌바댄스를 배우는 수강생으로 알려졌다.

천안=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