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석 교수 "퇴원 후 격리 상태 유지…다른 환자 접촉 가능성 없어"
"바이러스 재활성화로 보는 게 타당"…명확한 원인 파악 위한 조사 진행
'퇴원 후 재확진' 25번 환자 주치의 "재감염 아닌 것으로 판단"(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은 뒤 엿새 만에 '재확진' 된 70대 여성은 재감염이 아니라 바이러스가 재활성화된 것으로 보인다는 의료진 판단이 나왔다.

환자의 주치의인 김의석 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1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재감염이 아닌 바이러스의 재활성화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25번째로 코로나19 확진된 70대 여성은 지난달 퇴원한 뒤 일주일도 채 되지 않아 다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중국 광둥(廣東)성을 방문했던 아들(26번 환자), 며느리(27번 환자) 부부와 함께 경기 시흥시에서 생활하다가 지난달 9일 확진됐다.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지난달 22일 퇴원했지만, 27일 경미한 증상이 있다며 보건소에 자진 신고했고 다음 날 오후 다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 교수는 "급성 감염병을 일으키는 병원체가 드물게 환자의 몸에 남아 재발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 사례로 추정되고 재감염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환자가 퇴원할 당시 외래 진료를 2주 후로 잡았었는데, (다시 증상이 나타나고 병원에 오기까지) 집에서 나오지 않고 스스로 격리 상태를 유지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현재 25번 환자는 기침이나 가래가 약간 있지만 발열 증상은 없다고 김 교수는 전했다.

'퇴원 후 재확진' 25번 환자 주치의 "재감염 아닌 것으로 판단"(종합)

김 교수는 "퇴원한 후 안내한 지침을 잘 지켰고 아들, 며느리도 아직 다른 의료기관에 입원한 터라 새로운 환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 교수를 비롯한 의료진은 환자가 퇴원 후 다시 확진 판정을 받게 된 원인을 찾고 있다.

앞서 이 환자는 발열,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이 호전됐고 이후 24시간 간격으로 두 차례 진행한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해제 조건을 충족했다.

김 교수는 "환자의 면역력이 다소 저하됐고 고령이기는 하지만 여러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살아있는 바이러스가 있는지, 면역력이 잘 형성돼 있는지 등은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증상이 경미하고 심하지 않지만 재발 가능성에 대한 평가는 물론, 검사상 오류 등에 대해서도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명돈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은 호주 연구진이 발표한 학술 논문을 언급하면서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들을 추적해봤더니 다른 바이러스 감염처럼 항체도 생기고 면역 세포도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오 위원장은 "데이터는 3, 4주 정도를 본 것이기에 몇 달 후, 몇 년 후 다시 같은 바이러스에 감염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이 안됐지만, 최소한 한 달 이내에는 면역이 형성되는 것까지는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