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전 전국 각지에서 지원 나온 119 소방대원들이 대구 달서구 두류정수장에서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일 오전 전국 각지에서 지원 나온 119 소방대원들이 대구 달서구 두류정수장에서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18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일 대구 거주 83세 남성이 코로나19로 오전 11시 20분 숨졌다고 밝혔다.

18번째 사망자는 28일 확진 판정 후 경북대병원 음압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었다. 이 환자는 병원 입원 당시부터 고혈압, 뇌경색, 당뇨 등 지병을 앓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대부분 정신질환, 만성신질환(만성콩팥병), 만성간질환, 암 등 지병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방역당국은 면역력이 떨어지고 건강이 좋지 않았던 게 사망에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방역당국은 18번째 사망자의 구체적인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