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 "국내 신천지 코로나19 확산 규명에 참고될 듯"

정부가 신천지교회 신도 중 일부가 지난 1월 중 중국 우한을 방문한 사실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중심이 된 신천지대구교회의 집단감염 경로 미스터리가 풀릴지 주목된다.

정부 "신천지 신도 중 일부, 1월 중국 우한 방문 파악"(종합)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법무부를 통해 신천지 신도의 출입국 기록을 확인한 결과 신도 중 일부가 1월 중 중국 우한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법무부는 신천지 신도 24만4천743명에 대해 작년 7월 1일부터 이달 27일까지 출입국 기록을 확인한 결과 전체 신도 가운데 3천610명이 중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온 적이 있었고, 그중 42명이 우한에서 들어왔다고 전날 밝혔다.

다만 법무부는 국내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한 1∼2월 기록을 따로 발표하지는 않았다.

권 본부장은 이어 "국내 코로나19 첫 발생이 1월 20일이었고 2월 이후 유행했는데, 1월부터 중국을 다녀온 신천지 신도 규모를 역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어떻게 국내 신천지 신도에게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유행하게 됐는지 규명하는 데 참고가 되는 것이기 때문에 더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권 부본부장은 "(1월 중) 우한을 방문한 신도 규모 자체는 크지 않다고 보이고, 아직 조사 중이어서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계획이라고 알려진 것에 대해서는 "따로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진행 중인 신천지 신도 전수조사와 관련해서는 "신천지 신도 중 확진 판정 비율은 예상외로 상당하게 높게 나오고 있다"며 "자세한 수치는 조사 종료 후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 확진자 3천526명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2천113명이다.

이들은 전체 확진자의 59.9%에 달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