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 지사 "철저한 신천지 조사가 핵심…사법체계 개입돼야"
강원도 "수사 의뢰 결과 춘천 1명 진술과 실제 동선 불일치"

강원도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 2명 중 1명의 동선이 애초 진술과 달라 보건당국이 정확한 파악에 나섰다.

그동안 합리적 의심에 그쳤던 신천지 신도의 동선 관련 진술이 완전히 거짓으로 들통날 경우 전면 재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최문순 지사는 1일 브리핑에서 "확진자 중 여러 진술이 실제 동선과 일치하지 않는 부분이 있어 경찰에 수사를 의뢰, 폐쇄회로(CC)TV와 카드사용내용, 전화 위치추적 확인 결과 춘천 거주 신천지 신도 1명의 동선이 일치하지 않는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내일 정식으로 통보를 받으면 좀 더 자세한 내용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거짓 진술이 나온 데다 원주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5명 중 4명이 신도이고, 1명은 관련자로 알려지는 등 신도를 중심으로 지역감염 확산이 진행될 것이라는 우려 속에 진술 신빙성을 꼼꼼히 따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강원도 "수사 의뢰 결과 춘천 1명 진술과 실제 동선 불일치"

도와 춘천시에 따르면 신천지 신도인 30대 여성 2명은 지난달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두 사람은 모두 지난달 16일 대구 31번 확진자와 같은 예배당을 방문했다.

현재까지 발표된 16일 이후 두 사람의 동선을 보면 이들은 주로 춘천 새명동 신천지센터에 머무르며 대중교통을 이용해 집과 센터를 오갔다.

이 중 1명이 피자집에서 아르바이트한 것 외에 이렇다 할 특이사항은 없었다.

두 사람의 접촉자 중 상당수도 새명동 신천지센터에서 접촉한 사람들로 보건당국은 이들의 명단을 확보해 자가격리시키는 등 관리해왔다.

하지만 도는 이들 중 1명의 동선이 진술과 일치하지 않는다는 점에 의심을 품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 확진자 스스로 밝힌 동선과 CCTV 등으로 확인한 동선이 일치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통보받았다.

최 지사는 "신천지를 철저히 조사하는 것이 이 사태의 핵심"이라며 "지금까지는 행정조사로 고발 조치했으나 속도가 더디기 때문에 사법체계가 분명히 개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행정조치로는 역학조사 등에 한계가 있는 만큼 사법체계의 틀 안에서 철저히 통제가 이뤄져야만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다는 점을 거듭 역설했다.

강원도 "수사 의뢰 결과 춘천 1명 진술과 실제 동선 불일치"

지난밤부터 원주와 강릉에서 각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도내 확진자 수는 15명으로 늘었다.

추가 확진자 8명 중 5명은 신천지 신도 또는 교육생이다.

도 전체로 넓혀보면 확진자 15명 중 절반 이상(8명)이 신천지와 관련이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