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석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바이러스 재활성화로 추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은 뒤 엿새 만에 '재확진' 된 70대 여성은 바이러스가 재활성화된 것으로 보인다는 의료진 판단이 나왔다.

이 환자의 주치의인 김의석 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1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재감염이 아닌 바이러스의 재활성화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급성 감염병을 일으키는 병원체가 드물게 환자의 몸에 남아 재발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 사례로 추정되고 재감염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명확한 원인을 확정하려면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과 항체가 측정 등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 환자는 경기도 시흥시에 사는 70대 여성으로 지난 9일 확진 판정을 받고 25번 환자로 분류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22일 퇴원했지만 다시 증상을 느끼고 27일 보건소에 신고한 뒤 28일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중국 광둥성을 방문했던 아들(26번 환자), 며느리(27번 환자)와 함께 생활하다가 코로나19에 감염돼 확진을 받았다.

앞서 지난달 29일 보건당국도 이 환자의 재확진을 두고 '재발'로 추정된다는 분석을 내놓은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