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가축 방역 차량 64대를 추가 투입해 소독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차단' 충북도, 가축 방역 차량 64대 투입

도는 시·군 보건소에서 운용 중인 방역 차량 14대 외에 도 동물위생시험소 7대, 일선 시·군 14대, 농협 공동방재단 및 NH 방역단 43대를 투입했다.

도와 농협, 시·군 직원 156명으로 2인 1조 78개 반을 구성해 현장에 배치했다.

소독 대상은 아파트 단지, 버스 승강장, 경로당, 학교, 유치원, 산업단지 주변 등 1만4천945곳이다.

도는 소독 요청이 많고 주민 밀집도가 높은 아파트 단지를 우선해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

시군별 담당제 운용을 통해 소독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수시로 주민 의견을 수렴한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전통시장의 경우 소독 차량 진입을 위해 도로 중간에 설치된 좌대 정리 등을 상인회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