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돌봄 열흘간 필요한 수량 제외…개학 전에 다시 채워주기로
일부 학교·학부모는 불만…개학 일주일 추가 연기 가능성 커져
학교 비축 마스크 1천270만개 중 580만개 일반 국민에 푼다

정부가 전국 초·중·고등학교가 보유한 마스크 1천270만개 중 580만개를 수거해 일반 시민에게 보급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마스크 수급 안정화 조치 계획에 따라 이렇게 협조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교육 당국은 15개 시·도의 학생·교직원이 긴급돌봄 교실에서 열흘(평일 기준) 동안 사용할 마스크가 690만개라고 판단했다.

대구·경북 지역 학교와 소규모 학교는 수거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에 따라 전국 초·중·고교가 비축해둔 마스크 1천270만개 중 45.7%인 580만개는 일반 국민에게 공급하기로 결정됐다.

서울·경기·인천 지역 학교는 전날 160만개 제공을 완료했다.

강원·경남·광주·대전·부산·울산·세종·전남·전북·제주·충남·충북 등 12개 지역 학교는 나머지 420만개를 조만간 제공한다.

학교에서 수거된 마스크는 중대본이 농협·우체국 등 공적판매처와 일반 시장에 공급한다.

중대본은 초중고에서 비축해뒀던 마스크를 일단 일반 국민에게 공급하지만, 개학 전에 새 마스크로 전량 다시 비축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개학 이후에도 학교에 마스크를 충분히 제공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마스크 수급 안정화에 이번 주가 중요한 만큼 중대본 조치에 협력하는 것이 필요했다"면서 "긴급돌봄 교실에 필요한 마스크는 이미 확보한 상태이며, 개학 전에 마스크 재비축을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일선 학교와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학생들을 위한 마스크를 절반 가까이 걷어서 어른들에게 나눠주는 게 옳냐"는 불만이 나온다.

서울 한 초등학교 교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업체 수십 곳에 연락해 전쟁 치르듯 구했는데 그걸 내놓으라고 하니 화가 난다"면서 "업체 측에 문의해보니 마스크 등을 대량으로 추가 구매하려면 5월 이후에나 가능하다고 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한편 교육부가 마스크를 수거하면서 긴급돌봄 교실에서 열흘 동안 필요한 마스크를 제외한 점으로 미뤄 보면, 전국 학교 개학을 일주일 더 연기하기로 사실상 확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교육부는 현재 학교 개학을 일주일 미뤄 2∼6일 닷새간 긴급돌봄을 제공한다고 밝힌 상태다.

교육부는 조만간 추가 개학 연기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